덕유산 향적봉에서 만난 기적같은 행운... 민족 영산 지리산을 보다
덕유산 향적봉에서 만난 기적같은 행운... 민족 영산 지리산을 보다
  • 모둠티비
  • 승인 2019.10.14 18:12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다들 등산 한 번 쯤은 해보셨죠

등산 가서 제일 기분 좋은 일은 뭘까요?

아마도 산 정상에 올라 바라보는 발아래 풍경이겠지요.

턱턱 막히는 숨을 산 꼭대기에 ‘툭’ 내려놓고

쪽빛 하늘과 자연이 다정학 서있는 모습을 보고 있노라면

온 세상을 다 얻은 듯하고

막혔던 가슴마저 한순간에 ‘뻥’하고 뚫리니까요.

그렇습니다.

바로 그 맛에 산을 오르려는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.

물론 어느 누구는 산이 있어 산에 오른다고 하고

저마다 산에 오르는 이유는 제각각 이지만

저는 산이 주는 편안함이

산에 오르는 이유라고 감히 말씀드립니다.

그런데 얼마 전

바라 그러한 편안함을 만끽할 수 있었습니다.

지인들과 함께 찾은 덕유산 향적봉에서였는데요,

덕유산 향적봉에서 만난 기적같은 행운... 민족 영산 지리산을 보다
덕유산 향적봉에서 만난 기적같은 행운... 민족 영산 지리산을 보다

정상에 올라 바라 본산의 모습은 장관 그 자체였습니다.

진짜 운이 좋게도

1년에 한 두 번 볼까 말까 한 풍광이라고 하더라고요.

보이시죠. 첩첩산중으로 열지어 펼쳐진 남도의 산들

저 잘 낫다고 서로 다투지 않고 서로를 뽐내주는 모습 말이죠.

맑고 푸른 가을 하늘이 있어 더 좋았습니다.

그리고 한 산 한 산 넘어 그 산들의 끝에서 만난,

민족의 영산 지리산...

덕유산에서 지리산을 본다는 것,

그것은 행운이었습니다.

무슨 할 말이 있겠습니까?

가만히 바라보는 것 말고는 말이죠.
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